브랜드뉴스

北 응원단 방남…"활기 있는 응원 하겠다"

최고관리자 0 18

평창동계올림픽에서 남북 선수들을 응원할 북한 응원단과 태권도시범단 등이 7일 방남했다. 

버스 9대에 나눠타고 이날 오전 9시 28분 경기 파주의 도라산 남북출입사무소(CIQ)에 도착한 이들은 10시 13분부터 기자단, 응원단, 태권도시범단, 민족올림픽위원회(NOC) 관계자 순으로 차례차례 남측 출구로 나왔다. 

남성들은 검은색 코트에 털모자, 여성들은 붉은 코트에 검은색 털모자와 목도리에 자주색 여행용 가방을 끌었다. 모두 가슴에는 인공기 배지를 달고 있었다.

응원단 소속 여성들은 165cm 정도의 키가 눈에 띄었고, 얼굴에 미소를 띤 채 비교적 밝은 얼굴로 남한 땅을 밟았다. 

단장 격으로 보이는 한 20대 여성은 함박웃음을 지으며 남측 취재진에게 "반갑습니다"라고 인사했다. 

모두 평양에서 왔느냐는 질문에 고개를 끄덕끄덕하고는 "평양에서 2~3시간 걸려서 왔습니다"하고 수줍게 웃었다. 이들은 오전 7시께 출발한 것으로 전해졌다. 

특히 취재진이 '응원은 무엇을 준비하셨나, 준비 많이 하셨나'라고 묻자 이 단장 격의 여성은 잠시 당혹해 하다가 "보시면 압네다. 지금 다 이야기하면 재미없지 않습네까"라고 응수했다.  

0 Comments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
+ Issue
 
 
 
Copyright 2018 newswoman All right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