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먼리서치

LG전자, LG 올레드 TV '대세' 3분에 1대꼴 판매

뉴스우먼 0 37

LG전자(066570, www.lge.co.kr) 올레드 TV가 지난달 국내에서 3분에 한대 꼴로 팔리며, 월 판매량 1만4천 대를 처음 돌파했다.

지난해 1월 판매량이 5천 대 수준이었던 것과 비교하면 1년 만에 3배 가까이 늘었다.

특히 65형 이상 대형 올레드 TV의 판매 비중이 높아졌다. 지난해 1월 전체 올레드 TV 가운데 5대 중 1대가 65형 이상이었던 반면, 지난달에는 3대 중 1대가 65형 이상이었다.

LG전자 '국내 TV 매출' 가운데 올레드 TV의 매출 비중도 빠르게 높아지고 있다.

지난 2016년 25% 수준이던 것이 지난해 35% 수준으로 늘었다. 올해 말에는 50%를 넘길 것으로 전망된다.

LG 올레드 TV의 인기는 소비자들이 TV 구매 시 화질 성능을 우선시하기 때문으로 분석된다.

LG전자가 국내 소비자들을 대상으로 실시한 조사에 따르면, 조사대상 중 40% 이상이 TV를 구매할 때 화질을 최우선으로 꼽았다.

올레드 TV는 LCD TV와는 달리 백라이트가 필요 없다.

화소 하나하나가 스스로 빛을 내기 때문에 완벽한 블랙을 표현할 수 있다.

시야각도 뛰어나 좌우 어느 위치에서 보더라도 색의 변화가 없고, 여러 사람이 각자 다른 위치에서 시청해도 동일한 화질을 즐길 수 있다.

합리적인 가격 경쟁력도 올레드 TV의 인기 비결이다.

LG 올레드 TV는 가격 경쟁력을 빠르게 갖추며 LCD TV가 주도하던 프리미엄 TV시장을 재편하고 있다.

LG전자는 현재 55형 올레드 TV를 239만 원∼309만 원에 판매하고 있다.

65형 올레드 TV(LG 시그니처 올레드 TV 제외)는 439만 원∼530만 원이다.

프리미엄 LCD TV와 비교해도 가격 차이가 거의 없는 수준이다.

지난 2013년 55형 올레드 TV 가격은 1천500만 원 수준으로 동일 크기의 LCD TV 대비 5배가량 높았다.

LG전자 한국영업본부 손대기 HE마케팅담당은 "차원이 다른 'LG 올레드 TV'가 프리미엄 TV 시장에서 대세로 자리잡고 있다"며 "더 많은 소비자들이 올레드 TV 화질을 경험할 수 있도록 다양한 마케팅 활동을 펼칠 계획"이라고 강조했다.  

0 Comments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
+ Issue
 
 
 
Copyright 2018 newswoman All right reserved